1월 14, 2024 해외 스포츠NEWS

‘이렇게 잘한다고?’…’2분 만에 역전 허용’ 과르디올라, ‘영혼 가출’ 표정 눈길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저력에 당황을 감추지 못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14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뉴캐슬어폰타인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21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에 3-2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승리와 함께 맨시티는 리그 2위로 올라섰다.

경기 시작과 함께 주전 골키퍼 에데르송이 부상을 당했으나 맨시티는 맨시티였다. 전반 25분, 우측면에서 제레미 도쿠의 패스를 받은 워커가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베르나르두 실바가 뒷발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리드는 얼마 가지 못했다. 전반 35분과 37분, 각각 이삭과 앤서니 고든의 득점포가 터지며 1-2 역전을 허용한 채 전반을 마친 맨시티였다.

후반에도 좀처럼 경기를 뒤집지 못하던 맨시티. 교체 카드를 사용하며 변화를 꾀했고 이것이 적중했다. 후반 29분, 교체 투입된 케빈 더 브라위너가 로드리의 패스를 받아 아크 부근에서 슈팅을 날렸고 이것이 골문 구석을 향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더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오스카 보브가 마르틴 두브라브카 골키퍼를 제쳐내며 극적인 역전골을 기록, 경기는 3-2 맨시티의 승리로 종료됐다.

뉴캐슬을 상대로 ‘진땀승’을 거둔 맨시티. 특히 2분 만에 2골을 실점, 역전을 허용하며 급격하게 무너지는 모습도 있었다. 맨시티의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평소답지 않게 불안하고 초조한 표정을 지으며 눈길을 끌었다. 영국 ‘토크 스포츠’는 “과르디올라 감독은 뉴캐슬이 맨시티를 상대로 2분 만에 두 골을 넣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과르디올라는 자신이 본 것에 정신이 팔린 듯한 표정을 지었다”라고 전했다.